서강빈

강빈에게

유난히도 추웠던 이번 겨울도 이젠 서서히 움추려 들고 아침 저녁으로 찬 기운이 있긴하나 낮에는 정말 봄기운을 느끼게 하는 것을 느낀다.

내사랑하는 아들 강빈아.

강빈이가 이글을 받을 쯤이면 그 동안의 일들을 다 정리하고 충북의 명문대학인 충북대학교에 입학하여 꿈의 나래를 펼치고 있을 시점이 되겠지. 강빈이에게 몸으로 마음으로 많이 사랑해 주지 못 한것 같아 한구석 마음이 아프다. 그러나 너는 좋은 엄마 만나서 그래도 참 행운이다. 아빠 엄마가 더 사이가 좋았더라면 너희들을 좀 더 꿈을 크게 높게 갖게 할 수도 있었다는 뒤늦은 후회를 한 들 무슨 소용이 있겠니. 지금 부터라도 주어진 대학생활과 맡은 바 일에 충실하면서 우리 다 같이 열심히 살도록 하자. 꿈과 의욕을 가진 친구들과 잘 지내고 학문 탐구에도 마음껏 정진하길 바란다.

엄마 아빠 걱정은 하지말고 너의 다가올 미래에 대하여 매진하여 훌륭한 일꾼이 되거라.

-아빠가-

 

추천도서- 내면기행, 심경호, 이가서

Leave Comments